2021.07.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7.8℃
  • 구름조금강릉 29.1℃
  • 흐림서울 28.9℃
  • 구름많음대전 29.7℃
  • 구름조금대구 28.3℃
  • 구름조금울산 28.6℃
  • 구름조금광주 29.3℃
  • 구름조금부산 30.1℃
  • 구름많음고창 30.2℃
  • 구름많음제주 29.6℃
  • 구름많음강화 28.7℃
  • 구름조금보은 27.1℃
  • 구름많음금산 28.0℃
  • 구름조금강진군 29.2℃
  • 맑음경주시 28.1℃
  • 구름조금거제 27.7℃
기상청 제공

생활/건강

전체기사 보기

코로나19로 변화된 생활습관…심혈관질환 위험 높여

‘집콕’ 증가로 운동부족·수면장애·우울증 초래…심혈관질환에도 악영향

(서울 뉴스드림=설동훈 기자) 코로나19 상황이 1년 넘게 장기화되면서 일상생활에도 다양한 변화가 일어났다. 특히 감염병 예방을 위해 외부 활동을 자제하는 ‘집콕’ 이 지속되고 정부의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온라인 수업 및 재택 근무를 시행하는 경우가 늘어남에 따라 운동량 감소, 수면장애, 불안감 및 우울증 지표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생활의 변화들은 심혈관 건강에도 적신호를 불러오는 것으로 심혈관계 고위험군 환자의 경우 전보다 더 많은 주의가 필요하다. 2021년 발표된 대한비만학회의 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해 운동 빈도수가 약 절반으로 줄어든 반면 영상을 시청하는 시간은 2-3배 늘어나는 등 생활 패턴이 바뀌면서 3kg 이상 체중이 증가했다고 답변한 응답자가 46%나 됐다. 이는 지난해부터 감염병 예방을 위해 헬스장을 포함한 다양한 집단 이용 시설이 폐쇄되고 외부 활동이 줄어들면서 전반적인 운동량 감소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추측된다. 또 재택근무나 온라인 수업 등 규칙적으로 행하던 일상생활의 변화와 사회적 거리두기 권고에 따라 사회 활동 감소가 유발하는 스트레스로 인해 수면장애를 겪는 경우도 늘어났다. 정신건강 지표도 크게 다르지 않









여행/레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