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금)

  • 흐림동두천 20.0℃
  • 흐림강릉 20.4℃
  • 구름많음서울 22.3℃
  • 대전 22.3℃
  • 대구 22.3℃
  • 울산 22.8℃
  • 흐림광주 21.1℃
  • 흐림부산 22.8℃
  • 흐림고창 21.0℃
  • 제주 23.4℃
  • 흐림강화 21.1℃
  • 흐림보은 21.1℃
  • 흐림금산 20.4℃
  • 흐림강진군 20.9℃
  • 흐림경주시 20.3℃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기획/연재

전체기사 보기

유통가 하반기 출점 경쟁... 성장동력 얻나

신세계백화점, 대전·수서점 오픈 임박 롯데백화점, 동탄·의왕점 통해 반전 노려 현대백화점 동탄점 오픈 예정… AK 광명점 준비 코로나 19 확진자 증가… 개점 앞두고 고민

(서울 뉴스드림=박지환 기자) 올해 하반기에 대형 백화점을 비롯한 유통가들의 출점이 러시를 이룰 전망이다. 8월 롯데백화점 동탄점을 비롯해 신세계 대전점 등 신규 점포를 통해 코로나19 상황을 극복하려 하고 있다. 롯데·현대·신세계의 신규 출점은 2016년 신세계 대구점 이후 5년 만이다. 특히 지난 1월 개점한 현대백화점의 ‘더현대서울’이 소위 대박을 치면서 이에 뒤지지 않겠다는 각 유통기업들의 각오가 단단하다. 현대백화점 백화점 부문은 지난 2020년 분기 내내 마이너스 이익률에 그쳤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쇼핑객 자체가 줄어든 탓이다. 하지만, 올해 1분기는 매출 497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7%, 영업이익은 760억원으로 전년 대비 122.3%의 성장을 기록했다. 더현대서울 오픈 효과를 톡톡히 본 것이다. 이러한 분위기는 2분기까지 이어져 매출은 1조 5,302억원으로 17%, 영업이익은 680억원으로 160% 성장세를 이뤘다. 현대백화점의 반전은 다른 유통기업들을 자극했다. 각 사별로 신규 출점에 대한 기대치를 높이며, 오픈 준비 중이다. ■ 신세계 13번째 점포 ‘엑스포점’ 8월말 오픈… 제2의 강남점 목표인 ‘수서점’ 2027년 완공 목









여행/레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