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30 (수)

  • 구름많음동두천 26.5℃
  • 흐림강릉 24.1℃
  • 맑음서울 28.0℃
  • 구름조금대전 29.4℃
  • 구름많음대구 28.9℃
  • 구름많음울산 24.5℃
  • 소나기광주 25.9℃
  • 구름많음부산 26.0℃
  • 구름많음고창 29.3℃
  • 구름많음제주 27.0℃
  • 맑음강화 27.4℃
  • 구름조금보은 28.0℃
  • 구름조금금산 28.3℃
  • 구름많음강진군 28.6℃
  • 흐림경주시 27.2℃
  • 구름많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노인 5%, 돈 없어 원하는 식품 구입 못해"

식품 불안정 노인 1인 가구, 식품 안정 노인의 5배
관절염·골다공증·우울증 유병률도 높아

URL복사

(서울 뉴스드림=설동훈 기자) 우리나라 노인의 약 5%가 ‘경제적으로 곤궁해서 원하는 식품을 사 먹지 못하는 식품 불안정 상태’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식품 불안정 그룹에 속하는 노인의 1인 가구 비율은 식품 안정 그룹 노인의 거의 5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아대 식품영양학과 윤은주 교수팀이 2016∼2018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65세 이상 노인 3992명(남 1721명, 여 2271명)을 식품 안정 그룹·식품 다양성 불안정 그룹·식품 불안정 그룹으로 분류한 후 그룹별 건강·영양 상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윤 교수팀은 ‘우리 가족 모두가 원하는 만큼의 충분한 양과 다양한 종류의 음식을 먹을 수 있다’는 노인을 식품 안정 그룹, ‘우리 가족 모두가 충분한 양의 음식을 먹을 수 있으나 다양한 종류의 음식은 먹지 못한다’는 노인을 식품 다양성 불안정 그룹, ‘경제적으로 어려워서 자주 또는 가끔 먹을 것이 부족한 상태’라는 노인을 식품 불안정 그룹 범주에 포함시켰다.

    

분석결과 65세 이상 남성 노인의 50.9%와 여성 노인의 46.4%는 식품 안정 그룹에 속했다. 남성 노인의 4.4%, 여성 노인의 5.5%는 식품 불안정 그룹에 포함됐다.  

 

식품 안정 그룹 남성 노인의 1인 가구 비율은 8.5%였다. 식품 다양성 불안정 그룹 남성 노인의 1인 가구 비율은 12.7%, 식품 불안정 그룹 남성 노인의 1인 가구 비율은 37.8%에 달했다. 

 

여성 노인에서도 이와 유사한 경향을 보였다. 남녀 노인 모두 식품 안정성이 낮을수록 1인 가구 비율이 높았다.  

 

식품 안정성이 낮은 노인은 상대적으로 높은 만성질환 유병률을 기록했다. 식품 안정 그룹 남성 노인의 관절염 유병률은 12.3%로 식품 다양성 불안정 그룹 남성 노인(14.9%), 식품 불안정 남성 노인(17.1%)보다 낮았다. 남녀 모두 식품 불안정성이 커질수록 골관절염·골다공증 유병률도 높았다. 식품 불안정성이 증가함에 따라 우울증 유병률도 남녀 노인 모두에서 높게 나타났다.

 

윤 교수팀은 논문에서 “식품 불안정 그룹 남성 노인은 류머티즘성 관절염과 골다공증, 여성 노인은 고혈압과 뇌졸중 진단 비율이 높았다”며 “식품 불안정 그룹 남성 노인은 비타민 A, 여성 노인은 철분의 섭취가 유독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한국영양학회가 발간하는 학술지 ‘영양과 건강 저널’(Journal of nutrition and health) 최근호에 소개됐다. 









여행/레저

더보기